배우 수현이 인종차별적 질문을 받은 것에 동료 배우 에즈라 밀러(사진)가 발끈한 가운데 그에 대한 관심이 쏠리고 있다.

1992년생 미국 출신인 에즈라 밀러는 2008년 영화 '애프터스쿨'로 데뷔했다.

DC 영화 '수어사이드 스쿼드' '저스티스 리그'등에서 플래시 역을 맡아 많은 국내들을 보유하고 있다.

에즈라 밀러는 그간 여러 매체를 통해 K팝 팬임을 입증한 바 있다.

에즈라 밀러는 지난해 11월 네이버 '브이 라이브'를 통해 "K팝에 관심이 많다.특히 블랙핑크를 좋아한다"면서 블랙핑크의 '마지막처럼'안무를 선보여 주변을 폭소케 만들었다.

앞서 지난 6일(현지시간) 미국의 리포터 키얼스티 플라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에즈라 밀러와 수현이 함께한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인터뷰는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렌델왈드의 범죄'를 주제로 이뤄졌다.

그러나 도중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해리포터를 영어로 읽었냐, 그 때도 영어를 알았나"라는 다소 무례한 질문을 했다.

이에 에즈라 밀러는 수현보다 먼저 "(수현은) 지금도 영어로 하고 있다.알고 있는 지 모르겠지만 영어로 말하고 있고 아주 잘한다.난 영어만 할 줄 안다.한국어를 정말 못한다"며 "대박 밥 먹었어"등 짧은 한국어를 구사했다.

한편 미국에서 백인이 유색 인종의 사람에게 영어를 할 줄 아냐고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것은 타 인종은 영어를 할 줄 모른다는 뉘앙스를 주기 때문에 대표적인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온라인 커뮤니티, 브이 라이브 캡처,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