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송부 기한 내 환노위 소집 못해 / 보수야당 “강행 땐 3권분립 무시”문재인 대통령이 이르면 9일 조명래 환경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보고서 채택 없이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야당이 조 후보자의 위장전입과 탈세 의혹 등을 이유로 청문보고서 채택에 반대하자 지난달 30일 재송부 요청을 하며 열흘의 기한을 뒀다.

그러나 재송부 기한 종료일인 8일까지 조 후보자 청문회를 담당한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회의 소집조차 못했다.

이날 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자유한국당 김성태, 바른미래당 김관영 원내대표의 회동에서도 이 문제는 논의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조 후보자는 문재인정부 들어 청문보고서 채택이 불발되고도 임명되는 일곱 번째 장관급 인사가 될 전망이다.

청와대 관계자는 임명 강행 여부를 묻는 기자들 질문에 "관례를 잘 되짚어 보면 될 것 같다"고 말해 임명 강행 가능성을 내비쳤다.

보수 성향 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자유한국당 송희경 원내대변인은 이날 "임명을 강행한다면 입법부를 패싱하고 3권분립을 무시하는 처사"라며 "스스로 정한 인사 임명 원칙도 저버리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이렇게 지저분한 경력의 소유자에게 깨끗한 환경정책의 지휘봉을 맡기는 일은 환경재앙의 시작일 뿐"이라고 꼬집었다.

유태영·이우중 기자 anarchy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