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키얼스티 플라 유튜브)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신동사2' 에즈라 밀러의 발언을 향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리포터 기얼스티 플라는 지난 6일(현지시간)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신비한 동물사전2)' 에즈라 밀러와 수현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이날 리포터는 "도서 '해리포터'를 언제 접했느냐"라고 두 사람에 질문, 수현의 "중학생 때"라는 말에 "영문으로 된 것이었냐. 영어를 그 당시에도 알고 있었느냐"라고 놀라는 리포터의 모습이 포착됐다.

이때 에즈라 밀러는 리포터의 말에 불편한 심경을 전하며 그녀의 영어 실력이 매우 우수하다며 한국어로 된 짧은 단어를 언급하는 등의 행동을 보이며 리포터의 반응을 지적했다.

해당 반응을 두고 인종차별 논란이 인 가운데 대신 격분한 에즈라를 향한 대중들의 관심이 뜨거운 바. 두 사람은 앞서 돈독한 우정을 자랑하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지난달 공개된 매거진 GQ와의 인터뷰에서 수현은 "에즈라의 공연도 보러 가고, 영국의 깊은 숲속에 들어가 드럼을 연주하는 의식에 참여한 적도 있다.우린 정말 다른데, 너무 다른 사람끼리도 그렇게 가까워질 수 있다는 걸 알았다"라고 말했다.

이어 "연기를 할 땐 서로 이어져 있다는 느낌을 받았고, 나중엔 눈만 찡긋해도 알아차렸다.에즈라는 늘 이렇게 말했다.'you got it? yes, we got it'"라고 우정을 과시하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