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에즈라 밀러와 수현과의 인터뷰에서 인종차별 발언을 한 키얼스티 플라(사진)가 공개 사과를 했다.

키얼스티 플라는 8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장문의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나는 지난주 영화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출연 배우와 인터뷰를 하게 되서 기뻤다"고 운을 뗐다.

이어 "내가 수현에게 한 질문이 ‘무지함으로 들릴 수 있겠다’라는 생각이 나중에 들었다"며 "나는 노르웨이인으로서 영어가 나의 모국어가 아니다.그런 점에서 나는 수현이 매우 어린 나이에 영어로 '해리포터'를 읽을 수 있었다는 것에 매우 감명을 받았다"고 해명했다.

또 "그러나 나에게 보내진 메일들로 나와 가족들이 심한 협박을 받았다.수많은 매체들이 나를 인종 차별주의자로 부르고 있다.이번 사건으로 인해 나의 마음은 상처받았다"며 인터뷰 이후 고통을 호소했다.

마지막으로 "수현과 에즈라 밀러에게 미안하다고 전하고 싶다.수현이 이 글을 읽는다면, 내가 당신을 불쾌하게 했던 점 용서해달라"고 사과했다.

앞서 6일 키얼스티 플라가 수현에게 인종차별적 질문을 해 옆에 있던 에즈라 밀러가 발끈하면서 화제가 된 바 있다.

키얼스티 플라는 인터뷰 중 두 배우에게 해리포터를 언제 처음 읽었는지 물었다.

에즈라 밀러는 "6~7세쯤 읽은 것 같다"고 답했고 수현은 "중학생때 한국에서 미국에 있는 아버지 친구에게 책을 구해달라고 부탁했다"고 답했다.

이에 키얼스티 플라는 놀라며 "영어로 읽었나. 그때 영어를 할수 있었냐"라고 반문했다.

한편 미국에서 백인이 유색 인종의 사람에게 영어를 할 줄 아냐고 묻거나, 영어 실력을 칭찬하는 것은 타 인종은 영어를 할 줄 모른다는 뉘앙스를 주기 때문에 대표적인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인식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키얼스티 플라 인스타그램, 유튜브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