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부모 부담금 없이 교육과정 운영하는 국공립유치원에 지원해 국민으로서 당당한 혜택을 누리십시오."울산의 한 사립유치원이 이런 내용이 담긴 진급신청서를 원생 가정에 보내 논란이 일고 있다.

해당 유치원은 학부모들이 수용하기 불가능한 조건까지 내걸어 원아와 학부모를 겁박한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8일 울산시교육청과 울산 북구 A유치원 학부모 등에 따르면 A유치원 원장은 지난 7일 ‘사랑하는 자녀의 내년도 진급을 앞두고 계신 부모님께’라는 제목의 진급신청서를 보냈다.

이 신청서에는 2019년도 교육내용이 변경됐다며 학부모들에게 받아들이기 어려운 조건을 내걸었다.

우선 수업시간은 오전 8시 40분부터 낮 12시 40분까지 4시간이며, 원생들은 점심 도시락을 지참해야 한다.

또 차량 운행이 없어 자가 등·하원 해야 한다고 알렸다.

방학도 여름 5주, 겨울 5주는 연간 10주로 고지했다.

통상 유치원은 원생에게 점심은 물론, 차량 통학을 제공한다.

또 여름과 겨울 방학 기간이 1주나 2주 정도다.

이 유치원은 교육비를 학부모 부담금 15만3000원에 누리과정비 22만원을 더한 37만3000원으로 표시했다.

그러면서 ‘(누리과정비를) 보호자가 정부로부터 직접 수령해 납부’하라는조건을 붙였다.

현재 누리과정비는 교육당국에서 유치원으로 직접 지원하기 때문에 학부모가 이를 국가에서 수령해 사립유치원에 낼 수 없다.

원장은 신청서에서 "유치원 감사 결과가 비리유치원으로 과대 포장돼 발표된 후 며칠 동안 학부모에게서 많은 전화와 질타를 받았고, 조울증, 편두통, 대인기피증 증상으로 병원을 오가는 아픔을 겪고 있다"면서 "울산교육감이 비리신고센터를 개설하는 등 사립유치원을 감시하는 ‘보이지 않는 눈’을 만들어 저는 수십 년 유아교육에 대한 자존감을 완전히 잃었다"고 밝혔다.

이 원장은 "학부모 부담금 없이 (공짜) 교육과정을 운영하는 국공립유치원에 지원하시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당한 혜택을 누리시기 바랍니다"라는 내용도 함께 담았다.

해당 유치원은 현재 북구에서 2개 유치원을 운영하고 있다.

둘 중 규모가 큰 유치원은 지난 2015년 종합감사에서 시설관리와 행정일반 분야에서 주의 처분을 받았고, 작은 유치원은 2017년 감사에서 예산·회계 2건, 행정일반 1건 등 3건이 적발돼 모두 경고 처분을 받았다.

신청서를 작성한 원장과 전화 통화를 시도했으나, 유치원 측은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학부모들은 ‘아이를 볼모로 겁박하고, 비아냥대기까지 한다’면서 분개하고 있다.

울산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는 신청서 사진이 게시되고, 여기에 분노한 학부모들의 댓글이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한 학부모는 "학부모와 아이를 적으로 보면서 비꼬는 듯한 말투를 보고 황당함을 넘어 분노를 느낀다"고 말했다.

울산=이보람 기자 boram@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