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컬링 사상 첫 올림픽 은메달을 획득했던 전 여자 컬링 대표팀 팀 킴(김은정 김영미 김경애 김선영 김초희)이 김경두 전 컬링 연맹 회장 직무대행과 김민정 감독을 폭로했다.

8일 저녁 방송된 SBS 보도프로그램 '뉴스8'에서는 평창올림픽 컬링 여자 전 국가대표 팀 킴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평창 올림픽 이후 팀 킴의 활약으로 컬링 열풍을 이어나갈 것으로 기대를 모았으나 지난 6월 강릉 컬링센터에서 열린 회장배 대회에는 불참했다.

이어 국가 대표 선발전 역시 출전 과정에서부터 문제가 생겼다.

팀 킴의 주장인 김은정은 "(김경두) 교수님께서 선발전 임박했는데도, 선발전 준비에 대해서 이야기 안 했다.하루 전날 신청서를 내야하는데 지금껏 힘들었으니 올해는 쉬어가는 것이 어떻겠느냐 하더라"고 운을뗐다.

이에 스폰서와의 계약 문제 때문에 출전 신청 마감 당일 급하게 출전을 결정했지만, 준우승을 차지하면서 대표팀에 탈락했다.

팀 킴은 결국 지금의 지도부 아래에서는 더 이상 훈련을 지속할 수 없다며 대한체육연맹에 호소문까지 냈다.

이 모든 일에는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대행이 있었다.

평창 올림픽 때 팀킴의 김민정 감독은 한국 컬링의 대부로 불리우는 김경두 전 연맹 회장 직무 대행의 딸이다.

김경애 선수는 김민정 감독에 대해 "컬링을 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김민정 감독의) 실력이 부족하다는 것을 아실 거다"라고 했다.

또한 팀 킴에 따르면 평창올림픽 당시 김민정 감독은 자주 훈련에 불참했고, 훈련은 선수들이 알아서 했다.

김민정 감독의 훈련 불참에 대해 문제 제기하는 선수에게는 김경두가 폭언을 퍼부었다고. 김영미는 이에 대해 "(김경두가) 정확히 X 같은 것이라는 욕을 했다.저 앞에서 같은 선수를 욕했다는 게 충격이었다"고 밝혔다.

전 여자 컬링 국가 대표팀 팀 킴 선수들은 대한체육연맹에 제출한 호소문을 통해 금전적인 문제도 제기했다.

상금이 얼마인지 어디에 사용됐는지 본적도 들은적도 없다며 오직 김경두의 개인 계좌를 통해 돈이 운영되고 있다고 했다.

전 여자 컬링 국가 대표팀 팀 킴은 김민정 감독과 김경두의 독단적인 지도 체제에서 벗어나 오로지 운동에만 힘을 쏟고 싶다고 했다.

한편 김경두는 '뉴스 8'을 통해 "폭언과 인권 침해 모두 없었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SBS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