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기상캐스터 이현승(맨 위 사진)의 남편인 트로트가수 최현상(위에서 두번째〃)에 대한 궁금증이 모아지고 있다.

188cm의 큰 키와 훈훈한 외모를 가진 최현상은 지난 2008년 SBS 드라마 ‘우리집에 왜 왔니’의 OST ‘사랑아 기다려’로 데뷔한 가수다.

최현상은 이후 2012년 꽃미남 그룹 '오션(5tion)'에 합류해 국내 및 일본에서 활동한 바 있다.

지난 2015년 탈퇴 후 ‘핫해’라는 곡으로 솔로 활동을 시작했다.

‘핫해’로 배우 김새론의 동생 김아론과 호흡을 맞추기도 했다.

그러다가 최현상은 가수 활동과 함께 보컬 레슨을 하며 후배 양성에 힘을 쏟던 중 트로트에 매력을 느껴 지난해 트로트 가수로 전향했다.

최현상은 지난 1월 '아침마당'에 출연해 "트로트가 운명처럼 다가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1년간 힘든 시기를 보낸 만큼 운명처럼 트로트를 하게 됐다.트로트 가수로 성공하겠다"라고 자신의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이현승과 최현상은 지난해 2월 공개 연애를 시작했으면 지난 8월에 백년가약을 맺었다.

한편 MBC 예능프로그램 ‘이상한 나라의 며느리’에서는 결혼 3개월차 이현승-최현상 부부가 새롭게 합류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