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정인, 한·중 전략대화 폐막식서 밝혀 / “北 비핵화 진정성 의심 말고 신뢰해야… 김정은 연내 한국 답방 가능성은 여전”문정인(사진) 대통령 통일외교안보 특별보좌관은 8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내달 1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에서 만나 대북 제재 완화를 요청하면 좋겠다"고 밝혔다.

문 특보는 이날 베이징에서 한국 동아시아재단과 중국 판구연구소가 공동 주최한 제4회 한·중 전략대화 폐막식 연설에서 "북한이 (비핵화에) 전향적으로 나오고 있기 때문에 부분적인 제재 완화가 필요하다고 (시 주석이) 얘기해주면 고맙겠다"고 말했다.

그는 "북한이 체제 안전을 위해 핵보유를 할 것이라고 북한을 의심하는데 그건 도움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이날 일정 변경으로 불참한 주펑(朱鋒) 난징(南京)대 교수는 중국 측 참석자가 대독한 발표문을 통해 많은 미국의 싱크탱크 학자들은 문재인정부와 트럼프정부가 김정은에게 사기당했다고 본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 개선으로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나가면서 핵보유 정책을 유지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자 문 특보는 한반도 정세를 제대로 봤으면 좋겠다며 북한의 비핵화를 믿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행사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북한의 비핵화 진정성을 의심하기보다는 비핵화를 위한 여건을 만들어 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만나 조건만 맞으면 비핵화를 할 수 있다고 언급한 만큼 북한 비핵화의 진정성에 의심을 갖지 말고 북한 지도자의 말을 신뢰하고 여건을 계속 만들어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이다.

문 특보는 김 위원장의 연내 방한 여부와 관련해 "북·미 고위급 회담은 연기됐지만 김 위원장의 올해 한국 답방 가능성은 여전히 있다"며 "북·미 관계가 어려워도 서울 답방에서 김 위원장과 우리 대통령이 많은 이야기를 해 북한이 전향적으로 나오게 할 수 있어 의미가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북·미 관계가 잘 돼야만 남북이 잘 되리라는 법은 없다"며 "한·미의 충분한 사전협의가 있고 공조체제만 구축돼 있으면 큰 문제는 없다"고 했다.

베이징=이우승 특파원 wslee@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