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쌀국수+히딩크) 박항서(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조별리그 첫 경기부터 산뜻한 출발을 했다.

베트남은 8일(한국시간) 라오스 비엔티안의 뉴 라오스 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라오스와 스즈키컵 조별리그 A조 1차전에서 3대0으로 승리를 거뒀다.

2008년 대회 우승팀인 베트남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 신화를 달성한 '박항서 매직'을 앞세워 10년 만의 대권을 노리고 있다.

박 감독은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당시 와일드카드로 스트라이커를 맡았던 응우옌 안둑을 최전방에 배치한 4-2-3-1 전술을 앞세워 킥오프 직후부터 라오스를 압박했다.

베트남은 전반 11분 만에 선제골이자 결승골을 기록했다.

도안 반 하우가 왼쪽 측면에서 내준 크로스를 응우옌 안둑이 잡은 뒤 볼을 내줬고, 쇄도하던 응우옌 콩 푸엉이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라오스의 골망을 갈랐다.

베트남은 전반 추가 시간 응우옌 안둑의 헤딩 추가골이 터지면서 전반을 2대0으로 앞서갔다.

후반전에도 베트남의 공격은 계속됐다.

베트남은 후반 23분 응우옌 꽝 하이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 부근에서 얻은 프리킥 기회에서 절묘한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트리며 3대0으로 경기의 마침표를 찍었다.

한편 베트남은 말레이시아와 오는 16일 오후 9시30분에 2차전을 치른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