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준호 기자] 한국마사회가 오는 15일부터 이틀간 해외전문가를 초청해 ‘말복지 증진 세미나’를 연다.

15일은 렛츠런파크 부경에서, 16일은 렛츠런파크 서울에서 열리며 홍콩의 말복지 정책과 경마수의제도를 다룬다.

한국마사회는 말복지를 준수하는 건전한 말산업 육성을 위해 지난 2017년 말에 ‘말복지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했다.

이를 통해 국민이 공감하는 말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이뤄간다는 복안이다.

올해 8월에는 최초로 제1회 ‘말복지 증진 세미나’를 개최해 말산업 관련 종사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이끌어냈다.

이번 ‘말복지 증진 세미나’에는 홍콩 자키클럽의 경마수의 및 말복지 담당 부서 부장인 피터 컬 수의사가 해외 연사로 초청됐다.

경마 시행 Part1으로 분류되는 경마 선진국 홍콩의 말복지 정책과 경마수의 노하우를 전달할 예정이다.

특히 피터 컬 수의사는 국제경마연맹(IFHA) 산하 말복지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고 있어 홍콩뿐만 아니라 다양한 국가의 사례를 공유해 줄 것으로 기대된다.

한국마사회 말 수의사와 심판, 핸디캡 위원 등 임직원들이 참석한다.

김낙순 한국마사회 회장은 “말 복지증진을 통해 말산업에 동물보호 의식을 전파하는 것으로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고자 한다”며 “말복지에 대한 수준 높은 공감대를 형성하겠다”고 했다.

tongil77@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