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이자 ‘막후 실세’로 여겨지는 백악관 보좌관 이방카(37)와 그녀의 의붓 어머니이자 영부인인 멜라니아(48) 여사 간 갈등설이 불거졌다.

11살 차이의 법률적 모녀가 백악관 퍼스트 레이디 자리를 놓고 신경전을 벌이고 있단 것이 갈등설의 핵심 요지다.

11일(현지 시각) 뉴욕타임스(NYT)는 ‘백악관의 과제, 영부인과 장녀 사이에서 역할 균형 잡기’라는 기사에서 멜라니아 여사와 이방카가 백악관에서 신경전을 벌이는 중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미국 백악관 역사상 의붓 어머니와 그 딸이 갈등을 빚은 사례가 없다고 분석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트럼프 대통령의 세번째 부인이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과 첫부인 이바나 사이에서 태어났다.

NYT는 멜라니아 여사와 이방카가 경쟁적으로 벌이고 있는 아프리카 순방을 갈등설의 예로 제시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첫 해외 단독 순방으로 아프리카 4개국(가나·말라위·케냐·이집트)을 지난달 초에 방문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동행하지 않은 첫 단독 해외 순방으로 주목 받았다.

멜라니아 여사의 아프리카 순방 계획이 공식화되자 당시 이방카 보좌관도 아프리카 방문을 알렸다고 NYT는 전했다.

NYT는 이를 두고 "경쟁적인 방문"이라며 "의붓 어머니와 그 딸의 역할이 겹치는 사례는 미국 역사상 최초"라고 강조했다.

이방카는 내년 1월 트럼프 대통령과 가까운 공화당 린지 그레이엄 상원의원과 함께 아프리카를 방문할 예정이다.

이방카는 내년 순방을 두고 백악관과의 비공식적 소통의 확대와 아프리카와의 경제협력에 초점을 맞춰 추진할 계획이다.

반면 멜라니아 여사의 아프리카 방문은 빈곤 등 자선 목적이 컸다.

멜라니아 여사와 이방카는 트럼프 행정부 초기부터 지금까지 함께 활동하는 일이 거의 없을 만큼 다른 행보를 보여왔다.

두사람이 자리를 같이했던 일은 지난해 트럼프 대통령이 첫 해외 방문국으로 택한 사우디아라비아, 교황을 면담한 바티칸에서 동행한 것과 지난달 유대교 회당 총기 난사 사건이 벌어진 피츠버그를 방문하는 데 함께한 것이 전부다.

트럼프 대통령 취임 후 이방카는 남편 재러드 쿠슈너와 함께 워싱턴으로 바로 이사해 막후 실세로 나섰다.

그러나 멜라니아 여사는 막내아들 배런이 학교를 마칠 때까지 뉴욕에 머물렀다가 지난해 6월 백악관에 뒤늦게 들어왔다.

NYT는 지난 6일 치러진 미국 중간선거를 앞두고 두사람의 다른 행보도 주목했다.

멜라니아 여사는 독자 일정을 이유로 선거 유세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나 이방카는 5일 아버지와 함께 막바지 선거 유세에 참여하며 공화당 지원에 참여했다.

또한 트럼프 행정부의 정책 수립과 자문 역할을 적극 수행했다.

다만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의 정책에 공개적으로 반대 입장을 취하기도 했다.

불법 이민자 부모와 자녀를 격리한 정책에 반기를 든 것이 대표적이다.

한편 몇몇 백악관 관료는 두사람의 갈등설을 부인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백악관 관료는 "영부인과 이방카는 훌륭한 관계를 맺고 있다"며 "모두 강하고 독립적인 여성으로 각자 고유한 영역이 있으며 개인적으로 서로 지지한다"고 했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