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쌀국수+히딩크) 박항서(사진 왼쪽에서 세번째)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국가대표팀이 미얀마와 대결한다.

베트남은 20일 오후 9시(한국 시간) 미얀마 양곤의 뚜완나(Thuwanna) 경기장에서 미얀마 대표팀과 스즈키컵 A조 리그 3차전 경기를 펼친다.

박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대표팀은 '동남아시아 월드컵'이라고 불리는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에 도전한다.

베트남은 동남 아시아에서 태국과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으나 스즈키컵에서는 2008년 단 한 차례 우승을 차지한 바 있다.

베트남은 이번 대회에서 1차전 라오스와 경기에서 3대 0으로 승리했다.

이어 말레이시아를 2대0으로 이기고 2연승을 기록 중이다.

미얀마도 만만치 않은 전력으로 평가된다.

조별 리그 예선에서 캄보디아에 4대 1로 승리했다.

다음 경기인 라오스를 3대 1로 누르고 역시 2연승에다 다득점에서 앞서 A조 1위를 달리고 있다.

이에 이번 3차전 경기가 A조 1위를 가르는 중요한 경기가 될 전망이다.

이날 경기는 SBS스포츠에서 단독 생중계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