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현 MBC 아나운서(맨 위 오른쪽 사진) 아나운서가 방송에서 닮은 꼴 배우 정해인(〃〃 왼쪽 사진)와 비교돼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김 아나운서는 5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는 가수 장기하, 래퍼 넉살, 방송인 지상렬과 함께 출연했다.

이날 김 아나운서는 정해인 닮은 꼴 외모로 인해 주변에 놀라움을 안겼다.

MC 김구라는 "차태현이 정해인에 대한 느낌이 좋지 않다.CF가 그쪽으로 너무 갔다.물론 좋아하는 동생이다"라고 말했다.

옆에 있던 MC 차태현도 "나는 같이 하는 줄 알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 아나운서는 정해인과의 만남에 대해 말문을 열었다.

그는 "정해인 두 번 만났다.섹션TV 진행을 하고 있다.반가운 마음에 '해인이 형'이라고 불렀더니 안아주더라"라고 당시를 회상했다.

마지막으로 김 아나운서는 현재 머리스타일에 대해 "30년 동안 이렇게 살았다.정해인 따라한다고 억울했다.체념하고 그냥 정해인 처럼 잘라달라고 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매주 수요일 오후 11시10분 방송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MBC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