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고(故) 장자연씨의 성접대 의혹 사건을 재조사하는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이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을 불러 조사했다.

5일 검찰과 법조계에 따르면 대검 진상조사단은 이날 오후 1시30분부터 4시30분까지 방 사장(사진)을 비공개 소환해 장씨가 숨지기 전 자필로 남긴 문건에 적힌 '조선일보 방 사장'이 누군지, 만남 목적이 무엇이었는지 등을 물었다.

2009년 이 사건을 수사한 경찰은 방 사장이 2007년 10월 서울 청담동의 한 고급 중식당에서 장씨와 장씨의 소속사 대표인 김종승씨 등을 만난 것으로 확인했었다.

하지만 당시 경찰은 물론이고 검찰도 방 사장을 단 한차례도 불러 조사하지 않고 사건을 종결했다.

대검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이 2008년 가을에도 장씨를 만났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만남에는 권재진 당시 대검찰청 차장과 박문덕 하이트진로 회장 등도 참석한 것으로 전해졌다.

진상조사단은 또 방 사장의 형인 방상훈 조선일보 사장의 차남인 방정오 전 TV조선 대표이사 전무도 조만간 불러 장씨와 관련된 의혹에 대해 물을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방 전 전무는 2008년 10월 장씨와 술자리를 가진 것으로 확인됐지만, 경찰 수사 결과 무혐의로 처분됐다.

진상조사단은 방 사장과 방 전 전무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하는 대로 조사 결과를 검찰과거사위원회에 보고할 예정이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사진=OBS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