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진: KBS 뉴스) [골프타임즈=김한솔 기자] 방용훈 코리아나호텔 사장이 장자연 사건과 관련해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의 심문을 받는다.

KBS는 5일 "진상조사단이 다시 수사에 들어간 장 씨 사건의 진실을 밝히기 위해 방 사장을 심문한다.이번 심문은 비밀리에 진행되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알렸다.

방 사장의 심문이 예정된 장 씨 사건은 작고한 장자연 씨가 성접대를 강요당했다는 내용을 담은 서류를 남기고 세상을 떠나 세간의 주목을 받은 사건이다.

장 씨가 남긴 서류에는 특정 석식 모임에 참석했다는 기록이 남아있고, 이 모임의 주최자가 방 사장으로 알려졌으나 그에 대한 경찰 조사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확인돼 논란이 일고 있다.

이러한 분위기에 방 사장은 장 씨 사건과 자신은 연관이 없다는 내용의 공문을 '미디어오늘'에 보낸 바 있다.

방 사장은 장 씨 사건에 대한 논란이 불거진 올해 5월 '미디어오늘'에 "석식 모임에 참석해 고인과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허나 단지 식사를 함께 했을 뿐 고인이 누군지도 몰랐다"고 해명했다.

이어 "당시 석식 모임은 주한미대사관 공사, CNN 한국지사장 등이 참여한 정중한 자리였다.접대와는 무관한 모임이었다"고 답답한 심경을 전하기도 했다.

김한솔 기자|master@thegolftimes.co.kr < 저작권자 ⓒ 골프타임즈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