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년 최고의 골 축구팬 손에 달렸다
2018년 각급 대표팀에서 나온 최고의 골은 어떤 것일까. 결과는 축구팬들의 손에 달렸다.

대한축구협회는 3일부터 12일까지 홈페이지를 통해 2018 대한축구협회(KFA) 팬투표를 진행한다.

올해 각급 대표팀 경기를 대상으로 ‘올해의 골’과 ‘올해의 경기’를 팬들이 직접 뽑는 방식이다.

투표는 1인 1회만 가능하며 투표를 완료한 팬 중 50명을 뽑아 2019년 협회 다이어리를 증정한다.‘올해의 골’ 후보는 총 8개다.

손흥민(토트넘)이 월드컵에 넣은 2골이 모두 후보에 올랐다.

여자는 이민아(고베 아이낙)가 아시안게임 4강 일본전에서 넣은 헤더골이 유일하다.

이란전 이승우(베로나)의 화려한 개인기의 이은 골, 우즈벡전 황의조(감바 오사카)의 드롭슛, 결승전 황희찬(함부르크)의 헤더골까지 아시안게임에서 나온 골 4개가 후보에 선정됐다.

파울루 벤투 감독 체제에서 나온 9월 코스타리카전 남태희(알두하일)의 드리블 돌파에 이은 골, 11월 우즈벡전 문선민(인천)의 발리슛도 후보 중 하나다.‘올해의 경기’ 후보는 7개로 압축됐다.

세계 최강을 꺾은 러시아월드컵 독일전(2-0승), 벤투 감독의 데뷔전이었던 코스타리카전(2-0승), 만원 관중의 응원 속에 강팀을 잡은 우루과이전(2-1승), 놀라운 경기력을 보여준 우즈벡전(4-0승)까지 5개가 남자 A팀의 경기다.

이밖에 난타전 끝에 거둔 극적인 역전승을 거둔 아시안게임 8강 우즈벡전(4-3승), 연장 승부 끝에 승리한 아시안게임 결승 일본전(2-1승) U-17 월드컵 진출의 초석을 다진 AFC U-16 챔피언십 호주전(3-0승)이 연령대 대표팀 경기 중 후보에 올랐다.

KFA 팬투표는 지난 2002년부터 연말마다 실시되고 있다.

작년에는 U-20 월드컵 아르헨티나전에서 이승우가 50m를 질주하고 넣은 골이 ‘올해의 골’로 뽑혔다.

‘올해의 경기’는 2017년 11월 수원에서 펼쳐진 남자대표팀의 콜롬비아전이 선정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