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예능프로그램 '동상이몽2' 한고은이 유산의 아픔을 고백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이하 '동상이몽2')에서는 한고은·신영수 부부가 LA에 있는 가족들과 영상 통화를 하는 모습이 공개됐다.

한고은은 유창한 영어 실력으로 통화를 하는 것과 달리, 남편 신영수는 손인사로 안부를 대신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 때 영상통화 도중 의외의 인물이 깜짝 등장했다.

솔리드 멤버 이준의 모습이 포착된 것이다.

MC 서장훈은 "저 형이 저기서 나오냐"라고 묻자 한고은은 "제부의 누나가 이준 씨와 결혼했다"고 설명했다.

이후 두 사람은 크리스마스를 앞두고 트리를 꾸미며 둘 만의 파티를 시작했다.

결혼기념일에 만들었던 담금주를 오픈하고, 서로에게 썼던 타임캡슐 속 편지를 꺼내 읽었다.

그러던 중 한고은은 이제껏 밝힌 적 없는 이야기를 털어놨다.

그는 "몇 주 후 조카들을 맡아주기로 했다"며 "부모가 될 연습을 하자. 내년엔 식구가 늘 수도 있잖아"라고 2세 계획을 언급했다.

그 말에 신영수는 "사람들이 아기는 왜 안 가지냐고 물어보더라"고 조심스럽게 말을 꺼냈다.

한고은은 "좀 겁나는 부분이 있다.내가 유산이 한 번 됐잖아"라며 씁쓸하게 말했다.

한고은은 유산에 이어 어머니가 돌아가시는 등 안타까운 일들이 겹쳐 임신이 늦어졌던 것이다.

한고은은 스튜디오에서도 유산의 아픔을 덤덤하게 고백했다.

그는 "결혼 첫 해에 아이를 임신 했는데, 유산이 됐다.나이가 있으니까 남편과 병원을 다니면서 몸과 마음을 다 잡았다"며 "자연임신이 가능하다는 진단을 받았는데 이후에 어머니가 돌아가시고, 집안에 일이 많아지면서 경황이 없었다.그렇게 1년이 흘렀다"고 밝혔다.

이어 "이제는 축복을 누릴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부부는 크리스마스트리 앞에서 내년에는 식구를 늘리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한고은은 "딸이길 바라냐 아들바라냐"며 신영수에게 물었고, 신영수는 "저는 아들이었으면 좋겠다"며 "그럼 야관문으로 한 번 갑시다"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겼다.

한고은의 고백이 공개된 이날 크리스마스 에피소드는 분당 최고 9.6%를 기록하며 '최고의 1분'에 등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