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실시간 영상을 보며 채팅할 수 있는 '라이브톡' 시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회사는 모바일 실시간 영상 사용이 지속해서 증가하는 최근 유행을 반영하고 이용자 대화에 생동감을 부여하기 위해 라이브톡을 기획했다고 설명했다.

라이브톡은 그룹채팅방에서만 지원된다.

그룹채팅방 입력창 왼쪽에 있는 '+'를 누르고 라이브톡을 선택하면 된다.

라이브가 시작되면 그룹채팅방 공지로 라이브톡 시작 안내 메시지가 올라온다.

이용자들은 '참여하기' 공지나 채팅방의 '라이브톡을 시작했습니다' 말풍선을 누르면 참여할 수 있다.

라이브톡은 채팅방 전체 크기나 작은 크기의 미니 플레이어 상태를 지원한다.

채팅 환경이나 상황에 따라 라이브톡 참여는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채팅 보지 않기, 마이크 끄기 등도 지원한다.

라이브톡에 참여할 수 있는 인원은 10명까지다.

이훈재 카카오 카카오톡 파트장은 "라이브톡 시범 서비스로 이용자 대화가 풍성해질 것"이라며 "이용자의 다양한 필요를 파악하고 의견을 들을 기회"라고 말했다.

카카오는 카카오톡에서 실시간 영상을 보며 채팅할 수 있는 '라이브톡' 시범 서비스를 출시했다고 11일 밝혔다.

사진/카카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