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유나이티드의 U-18(18세 이하)팀인 대건고의 천성훈(사진 오른쪽·18)이 독일 프로축구 1부리그 분데스리가의 아우크스부르크에 입단했다.

인천 구단은 13일 "대건고의 최전방 공격수 천성훈이 독일 아우크스부르크로 이적한다"며 "계약 기간은 4년6개월이며 이적료는 상호 합의 하에 공개하지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앞서 지난 10월 초 인천 유나이티드와 인천 대건고의 적극적인 협조를 얻어 독일로 건너간 천성훈은 분데스리가 클럽 3곳에서 테스트를 받았다.

이 가운데 가장 적극적인 움직임을 보였던 아우크스부르크가 이적료를 인천에 제시하면서 천성훈은 둥지를 옮기게 됐다.

아우구스부르크는 국가대표 미드필더 구자철과 공격수 지동원도 뛰고 있어 한국 팬들에게도 친숙한 구단이다.

인천은 지난해 정우영(19·바이에른 뮌헨)에 이어 2년 연속으로 우수 유소년 선수를 분데스리가에 입단시켰다.

천성훈은 인천 구단의 유소년 시스템이 만들어 낸 재원이다.

정우영과 마찬가지로 U-12(12세 이하)를 시작으로 U-15(15세 이하) 광성중을 거쳐 U-18 대건고에서 활약했으며 연령대 대표팀에도 꾸준히 선발된 바 있다.

190㎝, 79㎏의 좋은 신체 조건을 지닌 천성훈의 주 포지션은 최전방 공격수다.

큰 체격에도 유연한 움직임을 자랑한다.

또 탄탄한 기본기를 비롯해 제공권과 슈팅력 등 공격적인 재능을 지니고 있다.

천성훈은 "인천 구단과 대건고 그리고 주위 많은 분들께서 적극 도와주셨기에 독일에 진출하게 됐다"며 "어려서부터 인천 유스팀에서 동고동락한 (정)우영이형을 비롯한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활약하고 있는 구자철, 지동원 선배님께 많은 조언을 구할 생각"이라고 각오를 다졌다.

이어 "반드시 성공한다는 생각만 갖고 노력하겠다"고 입단 소감을 밝혔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인천 유나이티드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