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쌀딩크'(쌀국수+히딩크) 박항서 감독(사진 왼쪽에서 세번째)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이 15일 말레이시아를 상대로 2018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결승 2차전에서 우승컵을 들어올릴 수 있을지 국내외 축구팬의 기대가 커지고 있다.

베트남은 앞서 지난 11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결승 1차전에서 2대 2로 비겨 안방인 하노이에서 치르는 2차전에서 우승컵의 주인공이 결정된다.

이번 결승 2차전에서 0대0 혹은 1대1 무승부만 기록해도 '원정 다득점 원칙'에 따라 베트남이 우승컵을 들어 올린다.

스즈키컵은 동남아시아 축구 선수권 대회다.

일본 기업 스즈키가 스폰서를 맡아 '스즈키컵'으로 불린다.

지난 2008년 우승국인 베트남은 이번 결승전에서 이기면 10년 만의 우승을 차지하게 된다.

박 감독이 지난해 10월 맡은 뒤 베트남 축구팀은 뛰어난 기량과 전력을 보여주고 있다.

베트남은 지난 1월 아시아 23세 이하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했으며 지난 8월 자카르타 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4강에 진출했다.

한편 베트남과 말레이시아의 스즈키컵 2차전은 이날 오후 9시30분부터 SBS·SBS 스포츠 그리고 카카오TV를 통해 생중계된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