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불어민주당 홍영표 원내대표는 20일 공공부분 채용비리의혹 국정조사 대상에 자유한국당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딸의 KT에 특혜 채용 의혹도 집어 넣겠다고 선언했다.

이날 김성태 전 원내대표의 딸이 KT스포츠단에 계약직으로 들어간 뒤 정규직으로 특혜 채용됐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와 관련해 홍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채용비리는 어느 정권이 됐든 용납할 수 없는 문제"라며 김성태 전 원내대표 딸도 예외가 아님을 강조했다.

여권을 곤경에 빠뜨리고 있는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김태우 수사관의 의혹 제기와 관련해선 "자기 비위를 덮기 위한 폭로전일 뿐"이라는 종전 주장을 되풀이 하면서 "대검찰청에서 조사하고 있으니 그것을 보고 국회 운영위를 열 것인지 말 것인지 판단해야 옳다"며 한국당 등이 요구한 국회 운영위 소집과 국정조사, 특검 요구를 일축했다.

이날 홍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 발언을 통해 "사립유치원 공공성 강화를 위한 유치원 3법(사립학교법·유아교육법·학교급식법 개정안)이 오늘 합의를 보지 못하면 27일 국회 본회의 처리가 사실상 어렵다"며 "끝내 자유한국당이 반대한다면 패스트트랙(신속처리)을 통해 법안을 처리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고 한국당을 압박했다.

박태훈 기자 buckbak@segye.com사진=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