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가 '카카오톡 이용자가 뽑은 2018 베스트' 투표 결과를 31일 발표했다.

지난 21일부터 23일까지 시행된 이번 투표에는 카카오톡 이용자 87만4481명이 참여, 352만 투표수를 기록했다는 게 카카오 측의 설명이다.

우선 '내가 뽑는 올해의 뉴스'에는 지난 4월 판문점과 6월 싱가포르에서 각각 열렸던 '남북·북미 정상회담'이 전체의 42%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올해 초부터 관심이 쏠렸던 '미투운동'(26%)이 2위, '평창동계올림픽 개최'(14%)가 3위에 올랐다.

'나를 화나게 한 뉴스'에는 지난 10월 발생한 '강서구 PC방 살인사건'이 45%의 득표로 1위에 올랐고, '박근혜 정부 사법거래 의혹'(13%)'과 '인천 중학생 추락사 사건'(11%)이 각각 2, 3위를 차지했다.

영화 부문의 경우 '또 보고 싶은 올해의 개봉작'으로 영국 록밴드 퀸과 프레디 머큐리를 조명한 '보헤미안 랩소디'가 37%의 득표로 1위를 차지했다.

이어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23%), '신과 함께-인과 연'(15%), '신과 함께-죄와 벌'(11%) 등의 순이었다.

TV 부문은 '올해의 예능' 투표에서 MBC의 '나 혼자 산다'가 40%의 지지를 얻으고, MBC '전지적 참견 시점'(16%)과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15%)이 뒤를 이었다.

도서 부문은 '내가 뽑는 베스트셀러'에는 올해 페미니즘 유행의 기폭제가 된 소설 '82년생 김지영'이 28%로 1위를 차지했고, '곰돌이 푸, 행복한 일은 매일 있어'(15%)가 2위, 하태완 작가의 에세이 '모든 순간이 너였다'(14%)가 3위를 차지했다.

이 외에도 '자주 사용한 신조어'에는 '갑자기 분위기 싸해짐'이라는 뜻의 '갑분싸'가 33%로 가장 많은 득표수를 기록했고, '가자'를 길게 늘려 발음한 '가즈아'(21%)는 2위, 인사이더의 줄임말인 '인싸'(18%)가 3위, 'Too Much Information'의 약자인 'TMI'(16%)는 4위를 기록했다.

카카오 관계자는 "카카오 계정을 기반으로 처음 시행한 투표이벤트에 단기간 내 100만 명에 가까운 이용자가 참여한 만큼 앞으로 다양한 여론을 알아볼 수 있는 서비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다"며 "현재 국내 대부분의 투표방식 여론조사는 표본이 수백에서 수천 명 단위에 그치고 있어 10대부터 중장년층까지 다양한 세대가 이용하는 카카오톡에서의 투표기능은 더욱 많은 여론을 반영하기에 안성맞춤일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