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해년 新 명소로 떠올라… 해마다 등산·관광객 늘어
돼지는 풍요와 다산을 상징하며 사람과 가장 가까운 곳에서 생활하는 동물로 인식되고 있다.

이 돼지를 닮은 바위가 영주 소백산에 있어 화제다.

영락없는 복돼지 얼굴처럼 보여 황금돼지해 새로운 명소로 각광받을 전망이다.

지난 3일 영주시에 따르면 화제의 바위는 순흥면 초암사에서 국망봉(해발 1천 420m)으로 이어지는 탐방로 3.5km 지점에 위치해 있다.

잘 생긴 돼지 한 마리가 숲 속에서 한가로이 낮잠을 청하는 듯한 모습의 바위를 만날 수 있다.

국망봉 돼지바위는 높이 3m, 폭 2m, 길이는 5m 크기로 마치 돼지 형상을 하고 있다고 해 ‘돼지바위’라 불린다.

지그시 눈을 감고 명상에라도 잠긴 듯 두툼하고 푸근한 옆모습이 영락없는 복돼지 얼굴이다.

예부터 전해 오는 이야기에 의하면 이 바위를 만지며 소원을 빌면 모든 것이 이루어진 다고 해 전국 각지에서 이곳을 찾는 사람들이 해마다 늘고 있다.

돼지해에 돼지띠 사람들이 이 바위를 찾아와 소원을 빌면 모든 일이 뜻대로 이뤄진다는 설이 있다.

이곳을 지나는 등산객들은 반드시 돼지코를 만져보고서야 국망봉 정상에 오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영주시 관계자는 “돼지바위는 세계유산 부석사, 최초 사액서원 소수서원, 한국문화테마파크 등과 함께 영주의 새로운 관광명소로 인기를 얻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강선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