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김하늬 기자] 올해 정부가 중소기업에 취직한 청년이 최대 3 년동안 600 만원을 납입하면 3000 만원의 목돈을 마련할 수 있는 ' 청년내일채움공제 ' 에 10 만명을 신규 지원한다 . 이미 작년에 10 만 8000 여명의 신규취업 청년이 가입한데 이어 올해에도 비슷한 수준의 지원을 이어가는 것이다 . 고용노동부는 8 일 '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 안내 ' 에서 올해 10 만명의 신규취업 청년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 정부는 지난 2016 년 하반기 시범사업을 시작으로 2017 년부터 청년의 자산형성을 지원하고 있다 . 특히 작년에는 추경을 통해 3 년형을 신설해 청년이 600 만원을 납입하면 만기시 3000 만원을 받을 수 있도록 했다 . 2 년동안 300 만원을 저축하면 1600 만원을 마련하는 2 년형도 함께 진행 중이다 . 올해는 2 년형 6 만명 , 3 년형 4 만명 등 총 10 만명의 신규취업 청년을 지원하게 되는데 몇가지 제도는 개선된다 . 먼저 월 급여총액 500 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가입할 수 없도록 임금상한액을 새로 만들어 일부 고소득자 가입을 배제시켰다 . 또 고졸 가입자가 주간대학에 진학할 경우 학업기간 동안에도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이 유지되도록 했다 .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자는 지속적으로 늘고 있는 추세다 . 2016 년 7 월 ( 시범사업 ) 부터 작년 말까지 누적 가입자는 15 만 3873 명으로 2016 년 5217 명에서 2017 년 4 만 170 명 , 2018 년에는 10 만 8486 명이 각각 가입했다 . 작년의 경우 가입실적과 예산 집행률이 99% 에 육박한다 . 가입실적은 목표 11 만명 대비 98.6%, 예산집행률은 4252 억원 중 4202 억원으로 98.8% 에 달한다 . 고용부 관계자는 "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한 청년들은 일반 청년 ( 평균 11.2 개월 ) 들에 비해 5 개월 가량 일찍 취업했고 , 1 년 이상 근속하는 비율은 78.4% 로 중소기업 재직 청년 평균 48.6% 보다 높았다 " 며 " 지속적으로 현장의 소리를 듣고 제도에 반영하는 등 청년들이 믿고 참여할 수 있는 제도로 현장에 안착시키겠다 " 고 말했다 . 세종=김하늬 기자 hani4879@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