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희는 이만 '총총'하겠습니다"개그맨 장도연이 시즌6으로 돌아오는 '너의 목소리가 보여6' 제작발표회에서 한 귀여운 끝인사다.

MC 김종국 유세윤 이특, 그리고 패널 장도연의 입담이 본 방송에 대한 기대를 높였다.

16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스탠포드호텔코리아에서 케이블 채널 Mnet 새 예능 프로그램 '너의 목소리가 보여6'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이선영 CP, 황나혜 PD, MC 김종국 유세윤 이특이 참석했으며 패널 장도연이 사회자로 나서 흥겨운 분위기를 더했다.

시즌1부터 MC로 활약하고 있는 유세윤과 이특, 시즌4부터 MC로 합류한 김종국의 호흡이 빛났다.

현장에 등장한 세 사람은 굳이 과시하지 않아도 될 만큼의 친밀하고 편안한 분위기를 풍겼다.

이들이 입을 열자 제작발표회 현장은 마치 예능 프로그램 녹화장과 같은 분위기로 변모했다.

유세윤은 "MC들의 호흡이 정말 좋다"고 혀를 내둘렀다.

이어 김종국은 "유세윤과 가까워진 후로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도 장난을 참 많이 친다.이특은 같은 헬스장을 다녀서 헬스장에서도 자주 본다"면서 "많은 프로그램에 출연하고 있지만 각자 서로를 잘 존중해주고 호흡이 잘 맞아서 조각이 잘 맞춰진 MC들이라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자평했다.

이특은 "항상 제가 '너의 목소리가 보여'가 '전국 노래자랑'같은 프로그램이 됐으면 좋겠다고 얘기해왔는데 한 발 한 발 내딛고 있는 것 같다"고 기쁨을 표했다.

이에 장도연은 "'전국 노래자랑'에 송해 선생님이 있으니, 세 분을 '삼해'라고 부르면 어떨까 싶다"고 농을 던졌다.

그러자 유세윤이 "그렇다면 '삼'해진미"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특히 이날 사회자 자리에 선 장도연의 활약이 빛났다.

장도연은 포토타임부터 기자간담회까지 유쾌한 면모와 센스로 빈틈없는 진행을 펼쳤다.

잠시 자리가 정리되는 시간, 보통 사회자들은 프로그램 소개 등으로 공백을 메운다.

장도연은 유쾌하게 프로그램을 소개한 후 "제가 개그우먼이라 소리 공백이 생기면 안될 것 같은 느낌이 든다.계속 떠들게 된다.제가 할말이 떨어지면 저희 어머니 고생한 이야기라도 하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기자간담회가 시작 전 무대 위로 자리를 이동하기 전에도 장도연은 미소를 짓게 했다.

그는 겸손하게 "무대에 제 의자도 있어 올라가 보겠다.없어도 괜찮다.'투명 의자'라도 해서 앉겠다"고 말했다.

본격적으로 기자간담회가 시작하자 장도연과 세 MC의 입담은 시너지를 발휘해 장내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추후 섭외하고 싶은 이들에 대한 이야기가 나오자 유세윤은 "'슈퍼스타K' 시즌, '쇼미더머니' 시즌1 등 Mnet 추억의 프로그램 출연진이 나오면 좋겠다.예전 이야기도 나누고 근황도 들으면 재밌지 않을까 싶다"고 의견을 냈다.

그러자 이특은 자신이 과거 진행한 '러브파이터'의 출연진을 떠올리며 추억을 소환해 좌중을 폭소하게 했다.

이를 들은 장도연은 자신이 데뷔 전 출연한 '톡킹 18금'을 언급하며 "신동엽 선배가 진행한 '톡킹 18금'이라고 있다.당시 출연진이 함께 나오면 재밌을 것 같다"고 덧붙여 웃음을 쉬지 않게 했다.

한편 '너의 목소리가 보여6'은 직업과 나이, 노래 실력을 숨긴 미스터리 싱어 그룹에서 얼굴과 몇 가지 단서만으로 실력자인지 음치인지 가리는 음악 추리쇼 프로그램으로, 벌써 여섯 번째 시즌을 맞았다.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황나혜 PD는 프로그램 대해 "추리를 더 재미있게 할 수 있게 하기 위해 고민하다가 립싱크 부분을 변경했다.실력자 목소리 가운데 음치 목소리도 함께 나오게 구성했다"며 "첫 회 녹화를 했는데 출연진이 더 놀러워하고 새로워했다"고 설명해 기대를 높였다.

또 이선영 CP는 "초등학생부터 할머니 할아버지까지 함께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라며 "(가족들이) 내기하면서 프로그램을 본다고 하더라. 저녁 식사를 하면서 시청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예고했다.

첫 회 초대가수는 '너목보'가 낳은 스타 황치열과 이선빈이며, 프로그램은 18일 오후 7시 30분 Mnet과 tvN에서 동시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