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이종용 기자] 신한금융지주가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 인수 마지막 관문을 통과했다.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채용비리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지만 금융당국은 그룹 지배구조의 불안 요인이 크지 않다고 판단한 것이다.

금융위원회는 16일 정례회의에서 신한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을 승인했다.

신한지주는 앞서 지난해 9월 라이프투자유한회사와 오렌지라이프 지분 4850만주(지분율 59.15%)를 2조2989억원(주당 4만7400원)에 인수하는 주식매매계약(SPA)를 체결했다.

그러나 장기간 금융당국의 승인 문턱을 넘지 못했다.

당국은 조용병 회장의 수사를 지켜보면서 신한지주의 지배구조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사실상 승인을 미뤄왔다.

여기에 위성호 신한은행장이 신한사태로 불거진 이른바 '남산 3억원 사건'으로 수사선상에 오르면서 상황이 더욱 위태롭게 됐다.

신한지주는 이후 위성호 신한은행장의 후임으로 진옥동 행장을 내정하고, 지주사 회장 유고시 후계자 선정 절차가 포함된 경영승계 관련 내규를 금융당국에 전달했다.

금융회사는 지배구조법에 따라 내부적으로 경영승계절차를 갖추도록 돼 있다.

내규에 따라 지주사 회장의 직무수행이 불가능해지면 직무대행을 먼저 선정하고 직무대행 기간 동안 이사회는 회장후보추천위원회를 구성, 승계절차 개시 선언과 후보자 물색·평가 등을 거쳐 차기 회장을 선임하게 된다.

이와 함께 신한지주는 오렌지라이프를 활용해 금융그룹의 시너지를 확대할 수 있는 점을 강조해왔다.

신한지주는 이날 오렌지라이프 인수 승인을 받으면서 곧바로 라이프투자유한회사와 주식교환 절차를 진행, 자회사 편입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오랜지라이프 인수에 성공하면 신한지주는 자산 규모 기준으로 업계 1위에 올라서게 된다.

지난해 3분기 기준 457조7000억원인 신한지주의 자산에 오렌지라이프의 자산 32조3000억원이 보태지면 490조원으로, KB금융의 자산 477조7000억원을 넘어서게 된다.

아울러 신한지주는 아시아신탁에 대한 자회사 편입 신청서도 제출한다는 방침이다.

금융권 관계자는"이번 오렌지라이프 인수 심사에서 '승인' 결과를 얻으면서 연이어 추진 예정인 아시아신탁의 자회사 편입 작업도 탄력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금융위원회는 16일 금융위원회 정례 회의를 열고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자회사 편입을 승인했다.

사진/뉴시스 이종용 기자 yong@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