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달 푸른 해’ 이이경이 드라마를 마무리하며 진심을 담은 종영 소감을 전했다.

MBC 수목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에서 형사 강지헌으로 분한 이이경은 죄를 지은 사람은 반드시 법의 테두리 안에서 심판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원칙주의적인 캐릭터를 표현하며 설득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특히 마지막회에서는 아동학대범만을 살인하는 살인자 붉은 울음을 단죄하는 것에 망설임을 느끼는 복합적인 면을 비췄으며 이성적이고 원칙적인 형사의 모습과 완벽히 동화되어 극의 흐름을 이끌며 한시도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이처럼 매회 몰입도 높은 장면들을 선사하며 흡입력 있는 연기로 시청자들을 매료시켰던 이이경은 붉은 울음으로 지목됐었던 차학연(이은호 역)과 대립각을 세우는 모습으로 팽팽한 긴장감을 더하는 등 손에 땀을 쥐게 하는 연기로 맹활약을 펼쳤다.

이에 이이경은 “이번 ‘붉은 달 푸른 해’라는 긴장감 넘치는 장르물로 시청자 여러분들께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어서 의미 있는 경험이었던 것 같다”며 “16부 동안 드라마를 사랑해 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감사하다는 말을 드리고 싶다. 앞으로 새로운 모습과 작품으로 찾아 뵐 테니 기대를 가지고 궁금해 해주시면 좋겠다”고 애틋한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편, 배우 이이경은 JTBC ‘으라차차 와이키키 시즌2’에 출연을 확정 지으며 꾸준한 연기 활동을 이어 나갈 계획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