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국 센터장, "학교폭력 예방과 교권 보호에 더욱 보탬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
연수에 참가한 고등학교 생활지도부장 박모 선생님은 “학교폭력 사건 발생 시 피해학생에 대한 상담과 가해학생에 대한 처리보다 이후 발생하는 행정심판, 행정소송 등에 대처하는 것이 더욱 어렵고 힘든 일인데, 이번 연수를 통해 실무적으로 많은 도움을 받았다”고 말했다.

또 전문상담교사 이모 선생님은 최근 크고 작은 교권침해 사건들이 발생하는데 사안처리도 문제지만 교사와 학생 상호간 갈등을 해결하는 것이 더욱 힘들고 하소연하기도 어려운 일인데, 이번 연수에서 이 문제를 심도 있게 다루고 같이 참가한 선생님들과 의견을 나눌 수 있어 좋았다“고 소감을 말했다.유승국 센터장은 “앞으로도 우리센터의 직무연수가 학교 현장에서 학교폭력 예방과 교권 보호에 더욱 보탬이 될 수 있도록 수요자인 교사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고, 질 높은 강의내용과 우수한 강사를 확보하는데 더욱 노력하겠다”며 소회를 밝혔다.

한편, 서울남부청소년꿈키움센터는 법무부 범죄예방정책국 소속의 비행예방 전문교육기관이며, 매년 동·하계 두 차례에 걸쳐 일선학교 교직원을 대상으로 “학교폭력예방 직무연수”를 실시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