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전경우 기자] 가수 한여름이 19일 오후 방송된 MBC ‘음악중심’에서 '흔들흔들'의 첫 무대를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한여름은 흰 블라우스에 블랙 핫팬츠를 입고 무대에 올라 ‘흔들흔들’로 오프닝 무대를 꾸몄다.

한여름의 밝은 에너지와 따라 하기 쉬운 율동이 더해졌고 특히 누구나 따라 하기 쉬운 포인트 안무 '쉐이킹 춤'으로 흥겨운 분위기를 만들었다.

'흔들흔들'은 지난해 5월 발매한 데뷔 앨범의 더블 타이틀곡이자 중독성 강한 신나는 트위스트 리듬에 인생 이야기를 담은 노랫말과 한여름만의 밝은 매력이 더해진 곡. 이날 한여름은 자신만의 당찬 매력과 구성진 가창력이 더해지며 '트로트 보석' 다운 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이날 '음악중심'에는 한여름을 비롯해 에이핑크, 이민혁, 여자친구, 아스트로, 청하, N.Flying, 러블리즈, 우주소녀, 크나큰, 네이처, VERIVERY, 원어스, 페이버릿 등이 출연했다.

kwjun@sportsworl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