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기대주' 이강인(사진 가운데·17·발렌시아)이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경기에 두 번째로 출전했다.

이강인은 27일(한국시간) 스페인 발렌시아의 에스타디오 데 메스타야에서 열린 2018~2019 프리메라리가 21라운드 비야레알과 홈 경기에서 후반 39분 산티 미나와 교체 투입됐다.

이날 중앙 미드필더로 기용된 그는 추가시간을 포함해 약 8분간 그라운드를 누볐다.

이강인에게 이날 경기는 생애 두 번째 라리가 출장이다.

지난 13일 홈에서 열린 바야돌리드와 19라운드 경기에 후반 43분 데니스 체리셰프와 교체되어 2분간 뛴 바 있다.

당시 나이 17세 327일을 기록한 이강인은 발렌시아 구단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에 리그 데뷔전을 치른 외국인 선수에 이름을 올랐다.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은 컵 대회에서 이강인을 주로 기용하고 있지만 리그에서도 조금씩 출전 기회를 주고 있다.

이강인은 지난해 10월31일 2018~2019 코파 델 레이(국왕컵) 32강 에브로와 1차전에서 선발 출전하며 1군 무대 신고식을 치른바 있다.

이후 컵 대회에서만 2번의 풀타임을 소화하며 점점 입지를 넓히고 있다.

한편 이날 발렌시아는 3대0 승을 거두며 리그 2연승을 기록했다.

승점 29(6승11무4패)로 리그 7위에 올랐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발렌시아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