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남자축구 대표팀을 이끌고 있는 모리야스 하지메(사진) 감독이 이란을 상대로 한 2019 아시안컵 4강전을 앞두고 승리를 다짐했다.

일본과 이란은 28일 오후 11시(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알아인의 하자 빈 자예드 경기장에서 준결승을 치른다.

경기를 앞두고 하지메 감독은 아시아축구연맹(AF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란은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29위)과 그동안 아시안컵에서 보여준 경기력을 고려했을 때 아시아 톱클래스 팀"이라며 "나는 모든 상태팀을 존중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도 "그러나 우리 스스로가 최고의 경기력을 선보이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했다다.

이어 "승리를 따내기 위해 우리는 공격적으로 경기에 나설 것"이라며 "나는 선수들이 그라운드 위에서 최선을 다하기를 바란다"며 공격 축구로 이란전에 임할 것임을 시사했다.

FIFA 랭킹 50위의 일본은 이번 아시안컵에서 5전 전승을 거두고 있으나 매경기 1점차의 신승을 거뒀다.

특히나 16강과 8강에서 각각 사우디아라비아와 베트남을 각각 1대 0으로 꺾었지만 상대를 압도한 경기는 없었다.

그럼에도 모리야스 감독이 이번 대회의 가장 강력한 우승 후보인 이란을 상대로 공격 축구를 예고한 것이다.

앞서 그는 1992년 일본에서 열린 아시안컵에서 선수로 나서 우승을 차지하는데 기여한 바 있다.

김정호 온라인 뉴스 기자 Ace3@segye.com사진=AFC 홈페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