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중견기업 대상 청년 정규직 전환·채용 후 6개월 근속 시 청년 1인당 지원금 720만 원 지급
대구시는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정부연계형 480명, 일반형 40명) 사업에 참여할 기업과 청년을 1일부터 모집한다.

31일 대구시에 따르면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중 정부연계형은 정부(고용노동부)와 연계해 실시하는 유형이다.

정부 ‘청년내일채움공제’ 가입자 중 지역 기업과 청년이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에 가입해 6개월 이상 고용을 유지하면 해당 기업에 근속지원금 150만 원을 지원한다.

대구시-고용노동부가 연계해 실시하는 청년내일채움공제는 만기 시 근로자에게 1천600만 원(2년형), 3천만 원(3년형)을, 기업은 대구시와 정부가 지원하는 250만 원(2년형), 300만 원(3년형)을 공제금으로 각각 지급받는다.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중 일반형은 정부의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 사각지대를 해소하기 위해 추가 실시하는 유형으로, 정부 ‘청년내일채움공제’ 미가입자를 대상으로 한다.

대구시는 지역 중소·중견 기업에서 청년을 인턴 채용해 정규직으로 전환하거나, 정규직으로 채용하면 해당 기업에 150만 원을 지원한다.

정규직 전환·채용 후 근로자가 6개월 이상 근속하면 기업에 300만 원, 근로자에 270만 원, 청년 1인당 총지원금 720만 원(기업 450만 원, 근로자 270만 원)을 지급한다.

참여자의 신청자격은 대구 거주자로서 정부연계형의 경우 만 15~34세 이하, 일반형은 만 15~39세 이하 미취업 청년이다.

참여기업은 대구시에 소재한 고용보험 피보험자 5인 이상의 중소·중견 기업이다.

또 근로자 채용 시 임금은 최저임금법상 최저임금(2019년 주 40시간 기준 월 174만5천150원) 이상, 인턴의 경우 인턴 기간은 3개월 이내로 약정해야 한다.

안중곤 대구시 일자리투자국장은 “대구형 청년내일채움공제 사업이 지역 내 중소기업의 청년 일자리 창출에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청년과 기업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백영준 기자 byj8085@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