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인 프로축구 프리메라리가의 기대주 이강인(발렌시아)이 1군에 등록됐다.

등 번호도 34번에서 주전급 선수에게 주어지는 16번으로 바뀌었다.

발렌시아는 31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강인을 1군에 등록했다.등 번호는 16번을 단다”고 발표했다.

이강인은 아닐 무르티 회장과 함께 16번이 박힌 유니폼을 들고 포즈를 취했다.

이강인은 한국은 물론 발렌시아의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는 기대주다.

지난해 10월 2018~2019 스페인 코파 델 레이(국왕컵) 에브로와 32강전에서 한국 선수 역대 최연소인 만 17세 327일의 나이로 데뷔 무대를 가졌다.

지난 13일 바야돌리드전에선 데니스 체리셰프와 교체되어 프리메라리가 처녀 출전을 기록했다.

한국 선수로는 이천수(레알 소시에다드)와 이호진(라싱), 박주영(셀타비고), 김영규(알메리아)에 이은 다섯 번째 스페인 1부 리그 신고식이었다.

또 발렌시아 역사상 외국인 선수 가운데서 가장 어린 나이에 리그에 데뷔한 선수로 역사에 새겨졌다.

이후 이강인은 마르셀리노 가르시아 토랄 감독의 신뢰를 받으며 컵 대회와 리그 경기에서 꾸준히 출전 시간을 늘려가고 있다.

30일 코파 델 레이 8강 헤타페와 2차전에선 후반 26분 교체로 나와 팀의 역전골과 쐐기골을 만드는 공격 기점 역할을 해내며 팀의 4강행에 힘을 보탰다.

이강인이 받은 등 번호 16번의 의미도 남다르다.

지금까지 달았던 34번은 큰 의미가 없지만 16번은 주전급에게만 주어지는 번호다.

과거 발렌시아에서는 세르히오 카날레스(레알 베티스), 파비우 아우렐리우(그레미우) 그리고 손흥민의 현 동료인 모하메드 시소코(토트넘 홋스퍼)가 달았던 적이 있다.

모두 리그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선수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