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육진흥투표권 스포츠토토의 수탁사업자인 ㈜케이토토가 오는 19일(화) 수원실내체육관에서 오후 7시에 열리는 2018-19시즌 V리그 남자부 한국전력-삼성화재전을 대상으로 한 배구토토 매치 22회차 투표율 중간집계 결과, 참가자들은 원정팀 삼성화재의 승리를 예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1~3세트 승리팀과 점수차를 맞히는 배구토토 매치 22회차 게임에서 1~3 세트별 예상 승리팀은 모두 원정팀인 삼성화재의 차지로 돌아갔다.

자세한 투표율을 살펴보면, 1세트에서 삼성화재는 61.71%를 획득해, 38.29%을 기록한 한국전력에 비해 상대적으로 많은 지지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삼성화재는 2, 3세트에서도 61.39%와 62.54%를 기록하는 등 우세한 경기를 펼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홈팀 한국전력의 투표율은 각각 38.61%과 37.46%를 기록하는데 그쳤다.

더불어 1~3세트까지의 각 세트 별 예상 점수 차이에서는 3~4점차가 1세트(41.61%), 2세트(31.89%), 3세트(37.12%)를 기록하는 등 모든 세트에서 1순위를 차지했다.

삼성화재가 한국전력과 맞붙는다.

원정경기를 치러야 하는 삼성화재는 리그 4위(15승15패)를 기록하고 있는 반면, 안방경기를 준비하는 한국전력은 리그 최하위인 7위(4승27패)를 기록하고 있다.

이어 삼성화재는 양팀의 맞대결에서도 압도적인 모습을 보였다.

삼성화재가 이번 시즌 양팀이 맞붙은 5경기에서 모두 승리했기 때문이다.

특히 삼성화재는 5차례의 맞대결 중 두 번의 경기에서 3-0의 완승을 기록하는 등 경기 내용면에서도 한국전력을 압도했다.

양팀이 5세트까지 접전 승부를 치렀던 경기는 3-2로 삼성화재가 승리한 지난해 11월 18일 경기만이 유일했다.

삼성화재가 리그 순위 및 상대전적에서 압도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주목할만한 점은 객관적인 전력과 반대인 양팀의 최근 기세다.

삼성화재는 최근 3연패를 기록하며, 부진에 빠져있다.

아직 산술적인 계산으로는 가능하지만, 사실상 ‘봄 배구’의 희망이 희미해진 상황이다.

반대로 순위권 경쟁에서 멀어진 한국전력은 지난 2월16일 우리카드(리그 1위)를 만나 승리했다.

지난 2월7일 현대캐피탈(리그 2위)전에서도 3-0으로 승리한 한국전력은 리그 선두권 팀들에게 의외의 경기를 선사하고 있다.

외국인 선수 없이 최홍석과 서재덕의 쌍포를 중심으로 강팀을 잇달아 괴롭히는 한국전력은 진정한 ‘고춧가루’ 부대로 거듭나고 있다.

리그 순위 및 양팀의 상대전적에서 우위를 차지하고 있는 삼성화재가 토토팬들의 기대와 같이 우세한 경기를 치를 가능성이 상당히 높은 경기다.

다만, 최근 한국전력이 강팀들을 상대로 의외의 일격을 보여준 것처럼, 이번 경기 역시 거센 반격을 펼칠 수도 있기 때문에 철저한 전력분석이 필요한 경기다.

한편, 이번 배구토토 매치 22회차 게임은 19일(화) 오후 6시 50분에 발매가 마감되며 경기가 모두 종료된 후에 결과가 공식 발표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