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2·27 전당대회 당대표 후보로 출마한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는 16일 한 목소리로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혐의로 구속된 김경수 경남지사를 규탄했다.

이와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도 날을 세웠다.

황 후보는 이날 경남도청 앞에서 열린 '댓글조작 민주주의 파괴 김경수 규탄대회'에서 "김경수 (재판) 불복, 댓글조작이란 문재인정권의 추악한 범죄가 온 천하에 들어났다"며 "국민 여론을 조작했고 대한민국 민주주의를 파괴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문 대통령은 최측근 김 지사의 댓글 조작행위 알고 있었느냐"며 "이제라도 국민들에게 진실을 밝히고 석고대죄를 해야 한다"고 밝혔다.

오 후보는 "김 지사는 누구의 대선캠프 핵심 실세였느냐. 우리는 이미 다 알고 있다"며 "김 지사는 (댓글 조작의) 윗선이 누구인지 자백하고 사퇴하라. 댓글 조작으로 경남 도정이 무너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서도 "진짜 몸통은 누구인가"라며 "당대표가 되면 끝까지 누가 깃털이고 몸통인지 반드시 밝혀내겠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미 대선은 무효"라며 문 대통령과 김 지사의 특검을 주장했다.

그는 "김 지사와 문 대통령이 공범이 아니냐"며 "여러분 말대로 이미 대선은 무효다.문 대통령과 김 지사를 특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도 1년이 더 남아있다"며 "특검을 해서 배후인 문 대통령을 확실하게 조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날 규탄대회에는 세 후보 외에도 윤영석·신보라·김순례·조대원·박진호 최고위원 후보와 박완수·김한표·엄용수 의원 등 약 3000명의 당원들이 참석했다.

자유한국당 당권주자인 황교안·오세훈·김진태 후보가 14일 오후 대전 한밭체육관에서 열린 전당대회 호남·충청권 합동연설회에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