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툰작가 기안84가 최근 예능프로그램에서 '태도 논란'을 빚은 배우 이시언이 악플로 마음 고생을 했다고 언급했다.

지난 15일 오후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에는 고정 출연자인 이시언이 출연하지 않았다.

이에 박나래는 "지난주 이시언이 욕을 많이 먹었더라. 그래서 자리를 비운 거냐"라고 물었다.

.이에 기안84는 "사실 시언이 형이 욕먹은 다음 날 전화를 했더라. 힘들다고"고 밝혔다.

이에 전현무는 "악플 때문에 불참했나 했는데 좋은 일이 생겼더라"라며 "데뷔 10년 만에 영화 주연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전현무는 "스케줄상 이시언이 한 달 정도 자리를 비울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이를 두고 박나래는 "한 달이면 악플이 좀 사라지겠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시언은 첫 영화 주연을 맡은 영화 '아내를 죽였다' 촬영 일정으로 한동안 '나 혼자 산다' 방송에 불참한다.

그는 극 중 주인공 채정호 역으로 출연한다.

이달 초 촬영을 시작한 이 영화는 동명의 웹툰을 원작으로 한다.

전날 밤 기억을 잃어버린 남자가 아내를 죽인 범인으로 몰리면서 기억을 되찾기 위해 사투를 벌이는 내용을 그린다.

앞서 이시언은 이달 초 방송된 MBC'라디오스타'에 프로그램에 출연해 무표정한 얼굴로 하품을 하거나 턱을 괴고 팔짱을 끼며 퉁명스러운 방송 태도를 보였다.

특히 함께 출연한 게스트인 배우 비와 함께 "요즘 선을 넘었다", "선을 넘지 못할 이유가 뭐냐. 친구 사이에", "너무 막대하는 것 같다" 등의 대화를 주고받으며 서로를 저격하는 대화를 이어나가 방송 후 태도 논란에 휘말렸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MBC'라디오스타'·'나 혼자 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