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시언이 '나 혼자 산다'를 통해 악플로 마음 고생한 사연이 전해지며 악플에 시달린 이유에 대해 궁금증이 일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는 이시언을 제외한 전현무, 박나래, 한혜진, 기안84, 성훈이 모여 이야기를 나누는 장면이 공개됐다.

이날 박나래는 전현무에게 "전 회장님, '얼장'님(이시언)이 저번 주에 보아하니 악플을 많이 받으셨던데 그것 때문에 속세를 떠나셨습니까"라고 물었다.

이에 전현무는 "저도 글을 몇 개 봤는데 저 같아도 자리를 비웠을 것 같다"고 대답했다.

이어 전현무는 "알고보니 일장님에게 좋은 일이 있었더라. 드디어 영화에 주연으로 캐스팅이 됐다"며 "스케줄 상 한 달 정도 자리를 비울 예정이다"고 이시언의 공백에 대한 설명을 덧붙였다.

방송 외적으로도 이시언과 돈독한 사이로 알려진 기안84는 이날 방송에서 이시언이 악플로 인해 힘들어하고 있다고 입장을 대신 전했다.

기안84는 "사실 이시언 형이 악플을 받고 나서 저에게 '힘들다'고 전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시언은 지난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에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에 출연한 비(정지훈), 배우 이범수, 신인 배우 신수항과 출연했다가 태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특히 이날 방송을 시청한 누리꾼들은 이시언이 후배 배우인 신수항에게 했던 말투와 태도를 지적했고 일부 누리꾼들은 이시언과 관련된 기사와 커뮤니티 등을 통해 악플을 달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