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명 '개무룩 짤'로 온라인 스타가 된 강아지 '달리'의 일상이 공개됐다.

달리는 흰 털의 암컷 포메라니안으로, 사고로 오른쪽 앞발이 절단되자 전 주인이 버리고 간 유기견이었다.

지금은 새 주인을 만나 아늑하고 포근한 환경에서 살고 있다.

최근 달리의 주인은 인스타그램에 할머니와 알콩달콩 '케미'를 자랑하는 달리의 일상 영상을 게재했다.

이 동영상에는 할머니 옆에 누워 자리를 떠날 줄 모르는 달리의 모습이 담겼다.

특히 달리와 할머니 사이에 개사료가 눈길을 끄는데, 주인은 "할머니가 밥을 잘 안 드시는데 달리가 밥 먹다 말고 할머니 앞에 입에 한가득 사료를 물어다 놨다"고 설명했다.

할머니가 식사를 하지 않는 게 걱정됐는지, 평소 먹성 좋기로 유명한 달리가 자신의 사료를 '양보'한 사실에 많은 누리꾼들이 감동을 받고 있다.

달리는 평소 할머니 '껌딱지' 노릇을 하며 '할머니 지킴이'라는 새 별명까지 얻었다고 한다.

현화영 기자 hhy@segye.com사진='run_darly'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