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크스부르크, 지동원 활약에도 역전패 독일 프로축구 아우크스부르크에서 뛰고 있는 지동원(28·사진)이 강력한 왼발슈팅으로 강호 바이에른 뮌헨을 상대로 시즌 2호골을 터뜨렸다.

지난해 9월 마인츠를 상대로 시즌 첫 득점에 성공한 뒤 무려 5개월 만에 터진 골이었다.

지동원은 16일 오전 4시30분(한국시간) 독일 WWK 아레나에서 열린 바이에른 뮌헨과의 2018-19시즌 독일 분데스리가 22라운드 홈경기에 2선 공격수로 선발 출전했다.

코르도바와 그레고리치가 선두에 섰고 지동원이 뒤를 지켰다.

전반 킥오프 휘슬이 울리고 13초 만에 아우크스부르크가 앞서갔다.

좌측에서 막스가 올린 크로스가 고레츠카에 맞으면서 뮌헨 골문을 흔들었다.

행운의 선제골로 앞서간 아우크스부르크는 전반 17분에 우측으로 올라오는 크로스를 코망이 논스톱 슈팅으로 연결하며 동점골을 터뜨리며 동점이 됐다.

그러나 전반 23분, 좌측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지동원이 강력한 왼발 슈팅으로 마무리하며 뮌헨의 골망을 두드리며 승부의 균형을 맞췄다.

아우스부르크팀이 2대 3으로 뒤지고 있던 후반 11분에도 지동원은 과감한 중거리 슈팅을 시도했다.

그러나 노이어에게 막히며 아쉽게 동점골에 실패하고 말았다.

결국 지동원의 활약에도 불구하고 아우크스부르크는 리드를 지키지 못했다.

결국 바이에른 뮌헨의 킹슬리 코망에데 두 골을 내주며 2대 3으로 역전패 당하고 말았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