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6일 청와대가 '자격 요건 미달'을 이유로 임명하지 않고 재추천을 요구한 한국당 추천 5·18진상조사위원회 조사위원 2명을 변경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방미 일정을 마친 후 인천국제공항에서 기자들을 만나 "저희는 자격요건이 분명한 위원들을 추천했다.이 사건의 진상규명을 위해서도 저희 당은 가장 필요한 분야에 골고루 대표되는 분을 제대로 추천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저희로서는 후보를 변경할 이유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 윤리위에서 제명 처분을 받은 이종명 의원의 징계를 확정하기 위한 의원총회 개최 시기에 대해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서 하겠다"고 답했다.

당이 아닌 국회 차원의 의원직 제명 등 징계 여부에 대해선 "앞으로 논의를 해야 하겠지만, 당의 제명 절차와는 또 다른 문제"라고 했다.

이어 "일부 의원들의 잘못된 발언에 대해서는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도 "이를 정치적으로 이용하는 것에는 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앞서 한국당은 지난 14일 '5·18 망언'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이종명 의원에 대해 제명 결정을 내렸다.

반면 김진태·김순례 의원에 대해선 전당대회 출마자라는 점을 고려해 '징계 유예'로 처리했다.

한국당의 당헌·당규에 따르면 이 의원은 의원총회에서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받아야 당에서 제명된다.

나 원내대표는 2월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 "국회가 열릴 수 있는 조건에 대해 이미 더불어민주당에 이야기했다"며 "국회가 빨리 열릴 수 있도록 민주당이 협조하는 것이 책임있는 여당의 자세"라고 밝혔다.

한편 나 원내대표는 이번 방미 일정의 성과에 대해 "미국은 남북관계 속도가 북미관계 속도보다 빠르다는 것에 대한 우려가 있었다"며 "야당으로서 그런 간극을 메울 수 있는 역할을 했다"고 자평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오른쪽에서 두 번째)가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