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 클럽 버닝썬의 ‘폭행·마약’ 의혹으로 시끄러운 가운데 서울 강남의 또 다른 클럽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로 종업원과 손님이 조사를 받고 있다.

부산경찰청 마약수사대는 SNS를 통해 마약을 유통한 판매책 A(46·검거)씨와 A씨에게서 마약을 사 투약한 클럽 아레나 종업원 2명, 여성 B(46)씨, 프로골퍼 C(29)씨 등 손님 2명을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B씨는 지난달 24일 SNS를 통해 A씨로부터 마약의 일종인 엑스터시를 사 서울 강남 클럽 아레나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클럽 아레나 종업원 2명과 프로골퍼 C씨도 A씨에게 마약을 사 클럽에서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SNS에서 마약이 판매된다는 첩보를 입수하고 수사에 나서 A씨를 검거하고 마약 구매자 4명을 차례로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 등은 서울경찰청이 수사 중인 강남 클럽 ‘버닝썬’과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고 밝혔다.

이복진 기자 bok@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