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류 최초로 달의 뒷면에 내린 중국 '창어(嫦娥) 4호'의 착륙지를 포함한 주변 5곳에 중국어 이름이 붙었다.
국제천문학단체인 국제천문연맹(IAU)은 15일 창어4호가 지난달 3일 착륙한 곳의 지명을 '스타치오 톈허(Statio Tianhe)'로 공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스타치오는 라틴어로 장소라는 의미를 갖고 있으며, 톈허는 은하수(우리은하)를 나타내는 중국어 '천하(天河)'를 뜻한다.
또 착륙지 주변을 삼각형 모양으로 둘러싸고 있는 작은 운석 충돌구는 '즈뉘(Zhinyu·織女)'와 '허구(Hegu·河鼓)', '톈진(Tianjin·天津)' 등으로 명명됐다. 이들은 우리나라의 '견우와 직녀'와 중국 설화에 나오는 인물의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이들은 한나라 시대에 사용했던 고대 별자리 이름이기도 하다.
중국은 달 탐사를 진행하면서 중국 설화에 나온 인물들의 이름을 자주 이용하고 있다. 창어라는 달 착륙선의 이름은 중국 설화에 나오는 달의 여신에서 따온 것이며, 창어 4호와 지구 관제소간 교신을 중계하는 위성에서 '췌차오(鵲橋·오작교)'라는 이름을 붙였다.
이밖에 창어4호가 착륙한 곳에서 북서쪽으로 약 46㎞ 떨어진 '폰 카르만' 충돌구 중앙의 봉우리에는 '몬스 타이(Mons Tai)'라는 지명이 부여됐다. 몬스는 라틴어로 산을 뜻하며, 타이는 산둥성 중부에 있는 타이산(泰山)을 나타낸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