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의 김남길이 첫 방송 이후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정의구현 앞에서 핵주먹도 마다 하지 않는 열혈 카리스마로 실시간 급상승에 오르며 오늘 밤 방송의 기대감을 높였다.

어제 방송된 SBS 금토드라마 ‘열혈사제’는 첫방 최고 시청률 13.8%(닐슨코리아, 전국기준)로 뜨거운 반응을 모았다.

‘이제 까지 이런 사제는 없었다’ 는 반응 속에 김남길은 순식간에 분노에 차오르는 해일의 감정 변화를 완벽한 호흡과 통쾌한 액션으로 변주 하며 매력적인 인물을 완성해 악을 무찌르는 새로운 히어로형 캐릭터를 선보였다.

이렇게 한 시간을 휩쓴 김남길의 존재감에 오늘 밤 2회 방송에 대한 더 큰 기대를 불러 보았다.

어젯밤 ‘김남길 액션'이라는 검색어까지 등장 할 정도로 앞으로의 핵사이다 전개에 기대가 모아지고 있으며 국내뿐 아니라 해외 트위터 트렌드에도 김남길의 첫방이 뜨거운 화제를 모았다.

앞으로도 정의구현을 위해 악의 카르텔을 마주할 김남길이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핵사이다 열연으로 금토 드라마 시청자들을 즐겁게 할 예정. 앞으로의 스토리와 그의 캐릭터에 더욱 흥미를 느끼게 한다.

한편, 김남길 주연의 SBS ‘열혈사제’는 오늘 밤 10시에 2회가 방송된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