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강남의 유명 클럽 '버닝썬'에서 마약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중국인 여성 A씨(속칭 애나)가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6일 오전 A씨가 피의자 신분으로 경찰에 출석해 조사 중이다고 밝혔다.

A씨는 버닝썬 클럽에서 일하며 VIP 고객을 대상으로 마약을 판매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또한 경찰은 지난 13일, 14일에는 이문호 버닝썬 대표 등 임원들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으며 이 대표와 영업사장 한모 씨의 모발과 소변에 대한 간이검사도 진행했다고 전했다.

앞서 버닝썬 논란은 지난해 11월 발생했던 남성 김모 씨와 클럽 직원 간 폭행 사건이 지난달 세간에 알려지면서 제기됐다.

김 씨는 클럽과 경찰이 유착해 피해자인 자신을 가해자로 몰았다고 주장했다.

이러한 과정에서 버닝썬 VIP 고객들이 버닝썬을 찾은 여성들에게 '물뽕'으로 불리는 마약(GHB)을 흡입하게 한 뒤 성폭행했다는 논란도 이어졌다.

한편 이날 경찰에 자진 출석한 A씨는 지난해 9월 마약 '엑스터시'를 수차례 복용한 혐의로 경찰에 적발되기도 했다.

당시 법무부가 A씨에 강제 출국 명령을 내렸고 A씨는 이에 불복해 행정소송을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