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북도 광주에서 진보단체의 '자유한국당의 5·18 민주화운동 왜곡·폄훼 공청회'를 규탄하는 범시민궐기대회와 보수단체의 '5·18 유공자 명단공개 맞불 집회'가 16일 동시에 열렸다.

자유연대·대한민국애국시민연합·자유대한호국단 등 4개 보수단체는 이날 오후 1시부터 광주 동구 금남로 4가에서 회원 250여명(주최측 추산)이 모였다.

이들은 서울과 부산 등지에서 전세버스를 대절해 집회 참여 인원을 동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은 집회에서 "5·18 유공자 명단과 공적조서를 모두 공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 단체들은 '가짜 유공자 밝혀내어 광주시민 명예회복하자', '5·18유공자 공적조서 투명하게 공개하라' 등이 적힌 현수막과 피켓을 들고 명단 공개를 촉구했다.

이날 이희범 자유연대 대표는 "5·18은 역사의 기록으로 남아야 하고 민주주의를 외쳤던 사람들은 영원히 기억돼야 한다"라며 "5·18유공자 명단에는 당시 광주에 없던 일부 정치인도 포함돼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시민들을 정치적으로 이용한 일부 정치인들은 지금이라도 역사적 심판을 해 광주시민의 명예를 회복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더불어 이날 오후 4시쯤부터는 금남로 일대에서는 '자유한국당 3인 망언의원 퇴출과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광주범시민운동본부' 주관으로 '한국당 망언 의원 퇴출, 5·18역사왜곡처벌법 제정을 위한 범시민궐기대회'가 열렸다.

범시민궐기대회에서는 5·18 역사왜곡 책임자 규탄 영상 상영, 각계각층 주제 발언을 한다.

또한 한국당 김진태·이종명·김순례 3인 의원의 얼굴 등이 담긴 대형현수막을 찢는 퍼포먼스가 진행된다.

이후 범시민궐기대회 참가자들은 금남로 일대를 행진한다.

양측이 비슷한 장소에서 집회를 열기로 예정돼 있어 만일의 사태를 대비하기위해 경찰은 10개 중대를 꾸려 대비에 나섰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