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시원에서 불이 나 이곳에 살던 70대 남성 A씨가 새벽녘 숨졌다.

경찰은 A씨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서울 광진경찰서에 따르면 16일 오전 2시49분쯤 서울 광진구에 소재 한 고시원 안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불이 난 뒤 고시원 업주가 신고했고, 불은 화재경보기와 스프링클러가 작동해 자체 진화됐다.

경찰 관계자는 "방 안 발화 지점인 옷장 주변에 붙은 불을 업주가 직접 소화기로 껐다"고 밝혔다.

경찰은 A씨가 휘발유로 추정되는 인화성 물질을 고시원 방바닥에 뿌린 뒤 불을 붙이고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현재까지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한편 경찰은 목격자 진술과 주변인 조사를 통해 사고 동기를 밝히는 가운데 사인을 명확히 규명하기 시신을 부검할 예정이다.

장혜원 온라인 뉴스 기자 hodujang@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