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토마토 박현준 기자] LG CNS가 아마존웹서비스(AWS)의 기업용 클라우드 전환 프로그램 '50 in 50 전환 프로그램'을 국내 시장에 처음으로 도입한다.

양사는 지난 15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클라우드 사업 가속화를 위한 전략적 협력 계약을 체결했다.

AWS의 50 in 50 전환 프로그램은 기업의 50개 단위 업무를 50일 내에 클라우드로 전환할 수 있도록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기존 기업의 중앙 서버에 구축된 인사, 회계 등의 단위 업무 시스템 50개를 50일 내에 클라우드로 전환하도록 지원한다.

양사는 이 프로그램을 LG CNS의 일부 시스템의 클라우드 전환에 먼저 적용한다.

이후 LG 계열사를 비롯한 국내기업과 아시아 지역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또 양사는 △5G △인공지능 △사물인터넷(IoT) △스마트팩토리 등의 솔루션 개발도 함께 할 예정이다.

김영섭 LG CNS 사장(왼쪽)과 에드렌타 AWS 아시아태평양지역 총괄 디렉터가 15일 서울 마곡 LG 사이언스파크에서 클라우드 협약 계약을 맺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사진/LG CNS LG CNS와 AWS는 지난 2017년부터 클라우드 분야에서 협력하고 있다.

LG CNS는 지난해 대한항공 전사 시스템을 AWS 클라우드로 전면 전환하는 2000억 규모의 사업을 수주했다.

올해 1월에는 양사가 '한국형 금융 클라우드 모델'을 공동 개발하고 맞춤형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김영섭 LG CNS 사장은 "고객 중심의 창의적 방법론과 서비스를 AWS와 공동으로 개발해 국내 클라우드 혁신을 주도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