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이 오는 25일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개막하는 'MWC19'에서 한국 차세대 이동통신(5G) 리더십을 알리고, 앞선 기술력과 서비스 경쟁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5G·미디어 생태계 확장에 나선다.

먼저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은 'MWC19' 개막 전날인 24일 바르셀로나에서 한국을 대표해 세계통신사업자연합회(GSMA) 보드미팅에 참석한다.

GSMA는 세계 220여 개국 750여 통신사업자로 구성된 글로벌 협의체다.

글로벌 통신사 최고경영자(CEO)급 26명으로 구성된 GSMA이사진은 보드미팅을 통해 글로벌 협력이 필요한 의제를 정하고, 통신사간 연합 그룹을 구성한다.

이번 보드미팅에서 박정호 사장은 글로벌 5G 생태계 구축을 앞당길 수 있도록 5G 상용화를 준비 중인 글로벌 통신사들에게 지난해 12월 1일 시작된 한국 5G 상용화 성공 스토리를 소개한다.

특히 5G 상용화와 함께 시작한 B2B 서비스 '5G 스마트팩토리' 및 세계 최초 '5G스마트오피스' 성공 사례와 조만간 출시할 5G 서비스 청사진도 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박 사장은 보드미팅에서 SK텔레콤의 ‘로밍 혁신’ 성과를 공유하고, 글로벌 통신사들의 동참을 유도할 계획이다.

SK텔레콤은 지난해 T전화 기반 음성로밍 품질 혁신, 괌·사이판에서 국내요금제로 통화, 전고객 음성로밍 3분 무료 등 획기적인 로밍 상품을 출시한 바 았다.

SK텔레콤 측은 글로벌 통신사들이 자사 로밍 혁신에 동참할 경우 전 세계 로밍 이용객들의 편의는 높아지고, 경제적 부담은 더욱 낮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또한 박 사장 등 SK텔레콤 경영진은 MWC 에서 글로벌 다양한 분야의 유수 기업과 다양한 비즈니스 협력을 추진한다.

SK텔레콤은 MWC 핵심 전시장인 '피라 그란 비아' 제3홀 중심부에 604㎡ 규모의 대형 전시관을 마련하고, 한국의 5G 선도 기술과 신규 서비스를 알린다는 계획이다.

국내 통신사 가운데 유일하게 10년 연속 MWC에 단독 전시관을 구축한 SK텔레콤은 현실과 가상공간을 넘나드는 '5G 하이퍼 스페이스 플랫폼'을 최초 공개할 예정이다.

이 플랫폼은 현실을 정밀하게 복제한 가상 공간을 만든 후, 가상 공간에서 한 활동을 그대로 현실 세계에 반영한다.

또한 SK텔레콤은 반도체 공장 라인에 적용돼 불량률을 줄이고, 생산성을 높이는 인공지능(AI) 기술, 세계 최초 5G 상용 솔루션인 '5G-AI머신비전', 개인의 삶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바꿔주는 신규 블록체인 서비스, 자율주행용 인포테인먼트, 보안 기술 등 다양한 기술·서비스를 소개한다.

한편, MWC는 글로벌 대표 ICT 전시회로 지난해까지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였던 행사 브랜드가 올해부터 'MWC'로 바뀌었다.

올해 MWC 는 '지능형 연결'을 주제로 세계 200개국 이상 ICT산업 관계자 10만7000여 명이 참가해 5G와 AI, 사물인터넷으로 가능해진 초연결 사회의 비전을 제시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