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손선풍기, 궐련형 전자담배 등 생활제품에 대해 전자파를 측정하고 그 결과를 공개키로 했다. 전자제품은 갈수록 다양해지고 사용 빈도도 늘고 있지만, 제품의 전자파 방출량을 소비자가 직접 확인하기는 어려웠다. 정부는 또 어린이집, 유치원을 대상으로 전자파를 측정하고 공항, 지하철역, 놀이공원 등에 대해서도 전자파 실태조사를 추진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런 내용의 '생활환경 전자파 안전 국민소통계획'을 수립·시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전자파 측정 결과 공개 서비스는 18일부터 진행된다. 전자파 방출량을 알고 싶은 제품 및 설비에 대한 내용을 국립전파연구원 생활속 전자파 홈페이지(www.rra.go.kr/emf)에 올리면 된다. 소비자단체가 참여하는 선정위원회가 분기별로 측정 대상을 선정하면, 전파연구원이 전자파를 측정해 그 결과를 공개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또 전자파 차단효과를 광고하는 제품에 대해 모니터링 및 성능검증을 강화하고 전자파에 대한 불안 심리를 상업적으로 이용하는 과장·거짓광고 제품에 대해서는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키로 했다.
4월부터는 어린이집, 유치원 등 영·유아시설과 초등학교에서 신청을 받아 전자파 측정 및 저감 컨설팅을 실시할 예정이다. 공항, 지하철역, 놀이공원 등 여러 사람이 이용하는 시설과 스마트 공장에 대해서도 전자파 실태를 파악하는 조사를 진행한다.
아울러 '전자파 안전 전담기구'의 설립을 추진하는 한편 국민이 직접 전자파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도록 '소형 전자파 모니터링 장비'도 대여해 줄 예정이다. 장비 대여 서비스는 시범사업을 거쳐 올 하반기부터 실시한다.
박윤규 전파정책국장은 "생활환경 전자파 정보를 충분히 제공해, 국민의 불안감을 해소하고 안전한 전파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주리기자 yuffie5@wowtv.co.kr

No1. 경제/증권방송 보며 채팅하기 [유튜브][페이스북]
대한민국 재테크 총집결 [한국경제TV 사이트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