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당 대표 후보 3인(황교안·오세훈·김진태)이 유튜브에서 토론회를 벌인 가운데 '국정농단'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는 박근혜 전 대통령을 수 차례 언급했다.

한국당은 17일 유튜브 채널 '오른소리'를 통해 당 대표 후보들의 토론회를 생중계했다.

이날 황교안, 오세훈, 김진태 등 세 후보는 날선 공방 속에서도 박 전 대통령이라는 공통 분모를 가지고 90분간 토론을 진행했다.

김 후보는 본격적인 토론에 앞서 '친박(친박근혜)의 소멸'을 언급하며 박 전 대통령 관련 화두를 배제하는 듯 했다.

그는 공약발표 중 "(다른 후보들이) 패거리 정치를 청산하겠다고 했는데, 우리당은 이미 계파가 소멸됐다고 여러 차례 선언했다"고 말했다.

이어 "친박이란 건 자신의 정치적 의도를 활용하는 데에서 존재한다.이미 없는 계파를 자꾸 있는 걸로 상정해 청산하겠다고 하는 건 부적절하다"고 강조했다.

김 후보는 이윽고 오 후보에게 "박근혜 대통령님한테 '애증'이 있다고 했다.(박 전 대통령이) 커터칼까지 맞아가며 시장이 되게 도와줬는데, 당에서 승산 없다고 말려서 무상급식 때 도와주지 않아 '증'이라는 건 인간적 도리가 아니지 않느냐"고 따져물었다.

이에 오 후보는 "(한국당이) 사실 박근혜 대통령을 위한 정당은 아니지 않느냐"며 "보수의 가치를 지키는 게 중요하다"면서도 "짧게 표현하다보니 그렇게 됐는데 고마운 건 몹시 고맙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오 후보는 무상급식 당시 당의 반대가 있었다는 김 후보의 발언에 대해 "무상급식은 서울시민 100만 명에 가까운 서명으로 주민투표에 들어갔으며 당원 대부분도 서명했다.당이 반대했다는 건 당시 상황을 모르는 김 후보가 아전인수로 해석한 것이 아니냐"고 반박했다.

황 후보는 '시장경제 활성화', '대북 압박과 제재' 등 박근혜 정부 시절의 기조를 다시 꺼내들면서도 이전 정부와 차별화할만한 구체적인 전략을 내놓지 못했다.

김 후보는 "황 후보 말을 들으면 다 맞는 말이지만 어느 한쪽도 포기하지 않으려는 어정쩡한 모습으로 비춰지는 게 솔직한 심정"이라며 "협력이익공유제는 찬성인지 반대인지 말해달라"고 질문했다.

황 후보는 "시장경제를 원칙으로 해야 한다"며 "원칙에 입각해 경제적 약자와 함께 가는 사회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김 후보는 "그 원칙이 뭐냐고 묻는데, 원칙대로만 해야 한다니까 답이 되지 않은 것 같다"며 협력이익공유제 찬반 여부를 재차 물었다.

황 후보는 "기업과 협력업체 사이의 합의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 시장경제"라며 "그 논의 과정에서 생기는 것이 협력이익공유제가 아닌가. 합리적 기준을 만들어 합의하는 게 좋겠다"고 부연했다.

세 후보는 공통적으로 박 전 대통령과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해 우호적인 견해를 표명했다.

황 후보는 개인 홍보 영상을 통해 박근혜, 이명박, 김영삼, 박정희, 이승만 전 대통령의 업적을 기렸다.

오 후보는 중도층 흡수를 위해 두 전 대통령의 '공'을 부각하는 방안을 내세웠다.

그는 "두 분 대통령의 공과가 있는데 현재 '과'만 부각되고 있다"며 "공도 어떻게 인정받을지 고민했으면 한다"고 말했다.

한편, 정당에서 유튜브로 당 대표 경선 토론회를 생중계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오른소리 채널에서 토론회 생중계 방송을 실시간으로 시청한 인원은 약 3000명이다.